[번역] 일처럼 느껴지지 않는 것들

오랜만에 폴 그레이엄의 짧은 에세이를 읽고 동감이 되어서 번역해 봅니다.
적성, 진로에 대해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내용이라고 생각합니다.
원글: http://paulgraham.com/work.html
————————————————————————–

나의 아버지는 수학자였다. 내가 어린시절 내내 아버지는 Westinghouse사에서 핵융합 모델링을했다.

아버지는 어릴적부터 무엇을 하고싶은지 알았던 운좋은 사람중 하나였다. 아버지는 어린 시절을 이야기할때마다 “12살때쯤 수학에 관심이 생기던 시절”이 가장 중요한 터닝포인트였다고 한다. 아버지는 영국령 웨일즈 지방의 Pwllheli라는 작은 시골에서 자랐다. 우리가 구글 스트리트뷰를 사용해 아버지의 어린 시절 시골길을 다시 찾아봤을때 그는 시골에서 자란게 행복했다고 회상했다.

“15살쯤 되면 시골이 지겹지 않았어요?” 내가 물었다.

“아니” 아버지가 말했다. “그때쯤에 나는 수학에 푹 빠져있었거든.”

다른날엔 아버지에게 수학 문제를 푸는 것이 얼마나 즐거웠는지를 들었다. 내게는 수학책의 챕터 마지막에 있는 문제리스트 (exercise)는 항상 “일”일 뿐이거나 좀 더 좋게 말해도 챕터에서 배운것을 다시 복습하는 절차일 뿐이었다. 하지만 아버지에겐 그 문제들이 일종의 보상(reward)이었다. 챕터의 내용들은 그저 문제를 푸는데 도움을 조금 주는것들 뿐이다. 아버지는 수학책을 받자마자 챕터 마지막의 모든 문제들을 다 풀었고 책의 진도를 조금씩 나가야 했던 수학 선생님의 눈총을 받기도 했다.

소수의 사람들만이 아버지처럼 일찌감치 자신이 무엇을 하고 싶어하는지 알게된다. 하지만 아버지와의 대화에서 자신의 적성찾는 한가지 알고리즘을 떠올렸다. 다른 사람들에게 일처럼 보이는 것이 당신에게는 일이 아니라면 그것이 당신의 적성이다. 예를들어 나를 포함해 많은 프로그래머들이 (투덜대면서도) 사실은 디버깅을 좋아한다. 어떤 사람들은 디버깅을 스스로 찾아하는데 그게 사실 자원해서 할만큼 그렇게 즐거운 성격의 일은 아니다. 그렇지만 어떤 사람들은 여드름 짜내며 희열을 느끼는것처럼 디버깅을 좋아한다. 그런데 프로그래밍에 디버깅이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를 따져보면 프로그래밍을 좋아하려면 디버깅 역시 좋아해야만한다.

당신의 취향이 다른 사람에게 이상하게 느껴질수록 그 취향이 당신이 계속 해나가야할 적성일 가능성이 높다. 나는 대학교때 친구들 대신해서 수업 논문들을 써주곤했다. 내가 듣지도 않는 수업의 논문을 쓰는게 꽤 재미있는 일이었다. 게다가 친구들 역시 아주 좋아했고…

내게는 그렇게 즐거웠던 일이 다른 사람에겐 고통스러울수 있다는게 흥미로웠지만 이러한 상호간 인식 차이가 무슨 의미인지는 그당시에 잘 몰랐다. 누군가에겐 자신이 어떤 적성이 있는지를 찾고 결정하는것이 이렇게 힘든 일이란걸 알지 못했다. 미스테리 소설의 탐정이 사건을 해결해가는 것처럼 그런 미묘한 단서들을 통해서만 한 사람의 적성을 찾을수 있다는걸 지금은 안다. 그래서 스스로 이 질문을 던져보는것이 많은 이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다른 사람들이 일처럼 느끼지만 당신에게는 일이 아니었던 (즐거움이었던)것은 무엇이었는가?”

————————————————————————-

역자: 초등학교 MS-DOS 시절엔 PC게임 하나를 돌리는데 많은 해킹이 필요했다. 게임 디스켓을 친구들에게서 빌릴때면 공책 한장을 부욱 찢어 게임을 실행하기 위한 도스 커맨드를 빽빽하게 함께 적어가야했다. 하지만 커맨드를 따라해도 안될때가 많아 다음날 다시 다른 커맨드를 적어와실행하고를 반복했다. 며칠간 커맨드라인과 설정을 바꾸어가며 게임을 실행해보려고 노력하다 드디어 도스의 까만 텍스트창이 사라지고 화려한 그래픽이 모니터를 가득 채울때면 그 희열은 이루말할수 없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게임은 몇분 해보다가 재미가 없어 끄고 말았다. 친구들은 재밌다고 난리인 게임들을 이런 식으로 실행만 시켜보고 끝내곤 했다. 사실 그때는 깨닫지 못했지만 게임을 실행하기까지의 반복되는 설정, 도스 커맨드라인 그리고 이런 디버깅을 마쳤을때의 희열이 내겐 “일”이 아닌 즐거움이었다. 그래서 내게도 프로그래밍은 천직이다.

Screen Shot 2015-05-28 at 12.58.34 AM

https://twitter.com/sm_park

12 thoughts on “[번역] 일처럼 느껴지지 않는 것들

  1. 안녕하세요. 항상 블로그 글을 팔로우해서 읽곤 했는데 오랜만에 업데이트가 올라와 반가워서 들어왔습니다.
    예전 글을 보니 아마 과는 다르지만 제 후배님이 되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는 수원 A대학 96년도 입학했었습니다.

    산업공학 박사를 받은후 4년전 미국으로 건너와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인터마운틴 헬스케어라는 병원에서 의료정보학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병원의 정보시스템 개발, 의료 및 생체 데이터 분석, 연구과제 수행 및 논문 등등의 일을 하고 있습니다. 님께서 프로그래밍이 천직이신 듯 저도 이쪽분야가 무척 적성에 맞고요, 유타는 종교적 영향으로 가족 위주의 회사생활인지라 만족스럽습니다.

    먼 미국땅에서 자기 인생을 찾아가는 한국 분들을 보면 항상 반갑고요, 건승하시기 바랍니다.

    • 저도 반갑습니다, 선배님! 유타는 아직 가보지 못했지만 사진으로 보면 산이 정말 멋있더라고요. 이제 일 시작하는데 종종 감사한 마음이 듭니다. 프로그래밍이 일이 아니라 놀이같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선배님도 그곳에서 좋은 기반 닦으시길 바랍니다!!

  2. 정말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특히 추신 역자주가 저에게는 더 와닿습니다
    저도 지금까지 게임 에디트해서 제 나름대로의 모드를 만들어서 하는데.. 그때의 그 희열은 말로 표현할 수 없지요..
    단 스크립트 베이스 게임만 가능하지만요..

  3. 핑백: 일처럼 느껴지지 않는 것, 그것이 당신의 적성이다 | ㅍㅍㅅㅅ

  4. 유투브에서 강연 하시는 것을 듣고 공감이 되서 블로그 찾아왔는데 글이 읽기도 쉽고 재미있네요. 저도 생각해보니 예전에 어렵게 고전게임을 찾아서 설치하고 실행하기 직전까지의 과정이 가장 즐거웠던 것 같습니다. 마치 보물상자를 찾아서 여는 것 처럼요.

  5. 안녕하세요 여러가지를 듣고 도움 받고 있습니다 프로그램 언어에 갑자기 관심이 생겨서 원조(?)베이직(다트머스 대학, 켐니 교수가 만든)부터 해보고 싶은데 지금은 그 도구를 구할수 없는지요 몇 군데 물어봤는데 구하기가 어려운지 통 대답이 없네요 혹시 선생님께서 그 도구를 구할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실수 없을까요? 구하기 어려워서 그런지 더 보고 만져보고 싶습니다ㅜㅠ 더불어 관련 강좌같은 것도… 나이 들어 왜 프로그램이니 소스 이런 것에 관심이 생겼는지… 아 스타트업을 기웃거리다 보니 프로그래밍이 눈에 띄더라고요 희한한 것은 초보이지만 html 이런 것들을 학생때 재미로 만지작 거렸던 적이 있었는데 그것이 그 일종의 프로그래밍이었다는 것인데 새삼 놀랍더군요 공학이나 수학 컴퓨터에 멍충이가 재미로는 만지작 거릴수 있었다는게 지금 생각하니 참 신기하기만 합니다ㅎ 아무튼 실례스럽습니다만 혹시 방법을 아신다면 조언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안녕하세요. 베이직 컴파일러나 툴은 제가 잘 모르겠네요. 그런데 왜 굳이 베이직을 원하시는지요? 프로그래밍을 배우고 싶으신거면 최근에 많이 사용하는 언어로 시작하는게 훨씬 나을겁니다. 전 python 이나 swift (iOS)를 추천드립니다. 최근 언어들이 더 파워풀하고 생산성 있고요 특히 커뮤니티가 크기때문에 정보를 얻기가 훨씬 쉽습니다.

      • 그렇습니까? 기본중의 기본이 베이직이라고 하길래 우선 감을 잡아보려고요 c나 c++의 뿌리같은 언어라고도 하고… swift는 처음 들어보는데 python은 많이들 말씀 하시더라고요 좋은 언어인가 보다 라는 생각이 드네요 아 정말 베이직은 구할수 없단 말인가요?ㅜㅠ
        우선 비쥬얼 베이직을 익히고 있는데 마치고 나서 말씀하신 두가지 언어 공부에 도전해봐야겠습니다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6. “다른 사람들에게 일처럼 보이는 것이 당신에게는 일이 아니라면 그것이 당신의 적성이다.”
    이 말이 너무 공감되네요.

    제 적성을 찾아서 행복합니다 🙂

    좋은 글 번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